::: 생각 :::
큰 건 아니고, 일전에 말했던 그 주차하기 어려운 곳에 주차를 하다 부주의로(전화를 받으려다 -ㅅ-;)
뒷 기둥에 충격했다.

뒷 범퍼가 찌그러졌는데, 사실 뒷 범퍼야 내 범퍼가 아니라는 말도 있으니 그닥 신경쓰지는 않는다.
박고 나서 가슴은 아프지만 다른차를 안 박은게 어디냐고 스스로 위로하며 게임방에서 신나게 놀고 왔는데...

지금 확인해보니 트렁크가 안 열린다 -ㅅ-;;;
아... 된장 -ㅅ-;;;

무엇보다 주차에서 내가 실수를 하다니... 흑흑...
처음 있는 일이다.
게다가 옆에서 구경하던 사람도 있었다. ㅠㅠ
엄청 소리가 크게 나서 박은 줄 다 알 듯... 엉엉...

어차피 사고가 날 운명이었다면, 이 정도가 가장 베스트 한 듯.
팔자에도 없는 덴트집을 알아보고 있다. -ㅅ-a))
과연 내 트렁크의 운명은....


뱀다리))
보통 차의 앞 범퍼는 내 범퍼, 뒷 범퍼는 남의 범퍼라고 한다.
왜냐하면 뒤의 범퍼는 뒷 차가 내 차를 충격했을 때 뒷 차가 내 범퍼를 물어줘야 하기 때문이다.
그냥 긁히면 긁힌데로 타고 다니다가(물론 범퍼 기능은 살아 있어야지?),
언젠가 사고가 난다면(근데 난 한번도 안나더라...),
바꿀 수 있다(좋은 거 가르친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빼빼빼빼  (4) 2009.11.11
피자  (6) 2009.11.09
차가 부셔졌다  (8) 2009.11.07
영화 리뷰는 너무 오래 걸린다  (0) 2009.11.06
포스팅은 어려워  (2) 2009.11.04
Normal  (0) 2009.11.03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