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요즘 나는 모든 일이 잘 안 풀린다.

그래서 비록 농담이긴 하지만 '망해라 이 세상', '전쟁이나 나 버려라'
이런 말들을 입에 달고 살았었다.

오늘 이런 일이 있고보니...
이게 다 내 탓은 아닌지 반성해본다.
말에는 묘한 힘이 있어서...
바라는데로 이루어지는 걸지도 모르는 일이니까.
그래서 나는 이제 이런 말은 입밖으로 꺼내지도 않고,
다른 것을 빌기로 했다.

희생장병의 명복을 빈다.
내 탓이 아니라 해도 무거운 마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을 거슬러  (0) 2010.11.29
자존감  (2) 2010.11.24
반성  (2) 2010.11.23
갇혀 버렸다  (0) 2010.11.19
싸이클  (8) 2010.11.17
I believe  (0) 2010.11.14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