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 :::/::: 국내 여행 :::
2010/11/02 - [::: 아퀴의 여행 :::/::: 국내 여행 :::] - 大亡의 제주도. 2010.가을.
2010/11/05 - [::: 아퀴의 여행 :::/::: 국내 여행 :::] - 大亡의 제주도 -2-. 2010.가을.

- 새옹대망의 마라도 -


몸이 좋지 않지만,
큰 의미를 담은 실패라 포스팅을 안할 수가 없다.

둘째날 원래 우리의 큰 계획은,

"마라도에서 짜장면을..."
"오설록에서 녹차 아이스크림을..."

이었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11시 였지만)
마라도 유람선 선착장으로 출발해서 도착을 했는데...

"오늘은 손님이 많아서 인터넷으로 예약을 안하셨으면 앞으로 1시간 정도 후에 들어가실 수 있어요"

라고 했다.
흑흑. 그냥 시작하자마자 실패.

도착시간이 12시 조금 지날 무렵이었는데,
배는 1시 50분 배를 탈 수 밖에 없었다.
흑흑.

그래도 어쩌랴.
짜장면을 먹겠다는 일념하에 우리는 표를 끊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25sec | F/11.0 | 35.0mm | ISO-100

▲ 기다려라 마라도야


"마라도에 가면 다 잊을 수 있을 거야. 거기 한 바퀴 돌다보면 마음이 편안해 질거야."
친구는 이렇게 나에게 말했다.
"나도 예전에..."
이 뒤의 말은 눈물이 앞을 가려 더 쓸 수가 없다. 흑흑.
눈물의 마라도여...

여튼 마라도를 가려고 기다리면서 근처를 산책을 하기로 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14sec | F/11.0 | 35.0mm | ISO-100

▲ 배를 타려고 기다리는 사람들

FUJIFILM | FinePix S5Pro | 1/100sec | F/11.0 | 35.0mm | ISO-100

▲ 뿌우우~ 마라도행 유람선이에욤~ 뿌우우~


배를 타고 있는 사람들을 (부럽게) 쳐다보며,
주위를 계속 산책...을 겸한 산행...까지 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80sec | F/10.0 | 35.0mm | ISO-100

▲ 바다야. 뛰어들까.


그리고 우리는...
묘한 광경을 목격한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90sec | F/10.0 | 35.0mm | ISO-100

▲ 뿌우우~ 제 자리에서 안 가요~ 뿌우우~

그렇다.
배가 출발하지 않고 계속 그 자리에 있는 것이었다.
처음엔 왜 그럴까 했다.

그리고 나는 한 통의 전화를 받게 된다.

전화 : 띠리리리~
나 : 여보세요.
전화 : 아, 안녕하세요. 마라도 유람선입니다.
나 : 네
전화 : 다름이 아니오라 오늘 마라도 유람선 결항 되어서 연락드렸습니다.
나 : 네? 그럼 마라도 못 가나요?
전화 : 네. 오늘 마라도 못갑니다.
나 : ...
전화 : ...

그렇다.
결항 되었다. 우린 마라도를 갈 수 없었던 것이다.
흑흑. 마라도 실패.

파도가 높아서 결항한 것 같았는데...
저 배를 보며 좀 상념에 잠겼다.

이것 저것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모두 실패하고 있는 제주도 여행이었지만,
저 배에 탔으면 꼼짝없이 갇혀 있었어야 하는 건 아닐까...
차라리 배를 못 탄 것이 성공은 아닐까...

그대. 저 배와 같다.
난 타지 않겠다.
어제부로 그냥 그렇게 정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