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헤어지려고 하는 나의 연인을 위해 난 모든 걸 내려놓고,
날 내던지며 잡을 용기와 의지가 있었다.

그런데 만약 지금 누군가를 짝사랑해야 한다면 난 저렇게 까지는 할 수가 없다.
미련이 남아서도 아니고...
힘이 없다랄까... 걱정이 앞선다랄까...
아님 그럴만한 가치가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랄까...
(걱정도 앞서하면 병인데...)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시작하면 잘 할 수 있을 것같긴한데... ㅎㅎㅎ)

살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마지막 날인 것처럼...

※ 페이스북에 올린 건데 내용을 조금 더 보태서 포스팅한다. 노래도 바꿨음.



http://www.youtube.com/watch?v=8212e58341I <-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Edge  (0) 2011.02.12
요즈음 난  (0) 2011.02.10
Romance  (0) 2011.02.10
Hand writing  (2) 2011.02.09
엉망인 하루  (4) 2011.02.08
운전도 중독  (6) 2011.02.06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