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 이 글은 영화감상이 취미인 제 주관적인 생각이니... 평론가나 다른 누군가와 전혀 의견이 같지 않을 수 있습니다(...라기 보다는 전혀 안 같잖아--;)

보통 영화가 재미없다고 하는 건 우리나라 관객들의 취향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한국영화가 흥행하려면 무엇보다 내러티브가 뒷받침이 되는 게 좋습니다..(내러티브는 스토리랑은 좀 다릅니다. 단순한 줄거리보다는 이야기를 풀어내는 모든 영상, 음향 등등을 말하는 것...이라고 아퀴씨는 이해하고 있습니다)
웰 메이드 영화라고 불리는 대부분의 영화 즉 '올드보이', '살인의 추억', 등등은 모두 내러티브가 뛰어난 영화들입니다.

그런데 이게 헐리우드 영화로 가면 기준이 조금 달라집니다.
내러티브가 안 좋더라도(엉망까지 가면 역시 우리나라 관객들은 싫어합니다),
CG 등 볼거리가 뛰어나면 또 흥행을 할 수 있습니다.

'디 워'는 국적은 한국영환데 흥행요소는 CG로 잡았으니 잡음이 일어나는 듯 합니다. 영화는 CG만으로도 충분히 흥행할 수 있고, 내러티브 만으로 충분히 성공할 수 있고, 영상미, 음악만으로도 충분히 흥행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한국영화는 내러티브가 좋아야 평론가, 관객평 모두 좋게 나올 수 있습니다.

내러티브가 좋아서 흥행한 영화는 수도 없이 많습니다. '살인의 추억', '올드보이', '왕의 남자' 등등...

내러티브의 자리를 영상미로 채웠다고 평가받는 이명세 감독의 '듀얼리스트:형사'의 경우 흥행에 참패했지요(개인적으로 참 극장에서 보고싶었습니다만... 아무도 보러 가지 않더군요).

내러티브를 약화시키고 CG를 강화했던 '자귀모', '중천', '아유레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내츄럴 시티' 등등 대부분의 영화가 흥행을 못 시켰습니다(게다가 이 영화들의 공통점은 CG를 영화의 주요 홍보요소로 활용했습니다. 미스 캐스팅도 있지만...).

작년에 나왔던 '괴물'의 경우에는 봉준호 감독이라는 스타 감독('살인의 추억'이라는 걸작을 손에 쥐고 있는)과 송강호, 박해일 등을 비롯한 티켓파워가 검증된(역으로 관객입장에서는 출현하는 것 만으로 기대감을 갖게 만드는) 배우가 있었기에 내러티브의 여부는 따지지 않았던 듯 합니다(내러티브 또한 허술하지는 않았지요). 게다가 CG까지 있었으니 금상첨화.

여기까지 와서 이제 '디 워'의 경우를 보면 평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 데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CG를 강조하는 홍보방식은 과거의 내러티브는 엉망진창이지만 CG는 훌륭하다고 홍보했던 많은 영화들의 유령이 보입니다.
심감독님은 여기에 기름을 부어 "트랜스 포머는 스토리가 훌륭하냐, 왜 내 영화만 그러냐"고 항변합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한국 관객들은 한국영화와 헐리우드 영화를 평가하는데 이중잣대를 사용합니다.

예를 들어

"미국 워너브라더스 사에서 제작한 '디 워'라는 영화에 '심형래 사단'이 CG 작업을 모두 이루어냈다. 순수 국내기술로 헐리우드 영화의 CG를 100% 구현한 최초의 영화! 헐리우드 스탭들이 감탄의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고 홍보가 되면 지금과는 전혀 다른 문제가 되어버립니다(물론 '디 워'가 흥행에 성공하면 역시 반쪽 흥행밖에는 안되는 것입니다). 제 생각에 저런 방식이라면 흥행은 100% 장담할 수 있습니다. 그때부터 내러티브는 "전혀" 신경쓸 필요가 없는 헐리우드 상업 오락 영화가 되어버리니까요.

내러티브가 엉망이라면 "에휴 양키들이 다 그렇지. 그래도 볼 거리는 짱 많아."
한마디로 영화를 평가하면 됩니다. 글로벌 스탠다드가 헐리우드 영환데 그 이상의 CG를 찾기란 쉽지 않으니까요.

한국 관객들은 한국영화에서 헐리우드보다 우리에게 더 경쟁력이 있는 내러티브란 것을 찾은 겁니다. 헐리우드가 아무리 CG로 중무장하고 온갖 포장지로 덕지덕지 포장하더라도 우리는 우리만의 짜임새있고 논리적이고 재미있게 내러티브가 전개되는 한국영화가 있다는 것에 우리도 모르게 이미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내러티브가 수준미달인 영화들은 혹평을 당하고 쓰레기 영화로 매도됩니다.

한국영화가 내러티브가 엉망이라면 문제가 달라집니다.
"아... 돈 아까워"
소리가 나오고 흥행은 참패합니다. 헐리우드에도 심심찮게 내러티브가 훌륭한 영화들이 나오고 CG는 말해 무엇하리오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디 워'는 어떻게 될까요? 흥행에 성공할까요?
성공한다면 한국영화는 한단계 진일보하게 될겁니다.
내러티브의 자리를 CG로 채운 영화들이 속속 등장할 겁니다.

흥행에 실패할까요?
실패해도 한국영화는 발전할 겁니다.
내러티브의 소중함을 국내 영화제작사, 배급사들이 잘 알고 있는 마당에
심감독님의 다음 영화는 스타군단급의 작가진을 포진시킬 지도 모릅니다(물론 실패하면 다음영화를 장담하기는 힘들지만...).
게다가 영구아트의 저 고급인력들은 자연스럽게 한국영화로 스며들거나 헐리우드로 진출할 것입니다.

정리를 할까요?
'디 워'는 제작 자체로 이미 큰 의미가 있는 영화입니다.
영화의 흥행은 영화 외적인 감독, 배우, 홍보, 타이밍 등과 영화 내적인 볼거리, 내러티브, 캐릭터,음향 등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져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온 국민 영화보기 운동을 펼칠 필요도 없고, 재미없다(당연히 내러티브만의 문제겠죠?)고 보지말자고 난리를 칠 필요도 없습니다.
그냥 올해 개봉하는 '큰 의미가 있는' 영화 한 편일 뿐이니까요.


뱀다리))
제가 생각하는 한국영화의 흥행요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내러티브' - 대부분의 웰 메이드 영화('살인의 추억', '올드보이', '왕의 남자' 등
2. '울음' - 신파극 혹은 시대적 아픔( '실미도', '태극기 휘날리며', '우행시', '화려한 휴가' 등)
3. '카타르시스' - 흔히들 말하는 조폭영화. 캐릭터 영화라서 속편이 마구 제작되지만 첫 편에 느낀 카타르시스를 다시 느끼기는 힘들어 성적이 좋진 않습니다( '두사부일체', '조폭마누라', '가문의 영광', '달마야 놀자' 등)

저 3개에 '웃음'을 적절히 조화시켜주면 정말 훌륭하다고 평가받는 영화가 됩니다만,
무작정 웃기자고 나서는 영화는 흥행이 힘듭니다. 첫째 '내러티브'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크고('내러티브'가 훌륭하다면 이미 첫번째 범주에 들어가겠죠?), 둘째 이미 브라운관에서 수없이 변주되고 흥행했기 때문입니다(로멘틱 코미디 장르를 떠올리시면 쉽겠죠? '파리의 연인'과 '내 남자의 로멘스' 정도만 비교해보면...).

앞서 밝혔다시피 개인적인 생각이므로... 태클은 환영.

결론적으로... 그래서... 전 기회가 된다면 보러 갈겁니다.
(헐리우드 영화의 기준을 적용해서... --; 내러티브는 포기했어요)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복  (6) 2007.08.14
휴가시작  (4) 2007.08.11
'디 워' 개봉에 즈음하여  (2) 2007.08.02
X-File Project  (4) 2007.07.29
야비군 동미참 끝  (2) 2007.07.25
새로운 이어피스  (7) 2007.07.18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