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에 해당되는 글 4건

::: 생각 :::
동생이 직장을 수원쪽으로 잡으면서
정들었던 방을 빼고 아파트로 이사를 가기로 했다.

내 추진력이란 놀라워서 그냥 맘 먹으면 행동해 버리는데,
집 값이 만만치 않아서 내 돈을 꽤 많이 파 묻어야 할 것 같다.

흑흑.
그래서 당분간 긴축재정...
통장에 잔고가 위태위태할 정도로 남는다.
-ㅅ-; ㄷㄷ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았던 하루  (3) 2010.07.05
이사 준비  (4) 2010.06.29
허리띠를 졸라메자  (6) 2010.06.22
에르디케이 내 이녀석을 ㅠㅠ  (2) 2010.06.20
월드컵 광고에 쓰인 문구들  (0) 2010.06.19
신나는 6월  (0) 2010.06.16
6 0
::: 생각 :::
1. 개인적인 문제 혹은 퀘스트가 좀 있었는데...
이제 귀찮아서 예전과 같이 하지 못하겠다.

1년을 따라다니고 또 뭔가를 하고...
이런 거 좀 귀찮다.
마음이 별로 움직이지도 않고. 흥.

뭐 모르겠다.
예전만큼 뭔가에 대한 확신 같은 것이 있으면 다시 그럴지도...


2. 출장비 정산을 귀찮아서 확인 안해보고 있었다.
다 들어왔는지 아닌지도 귀찮아서 확인 안해보다가
호텔비를 내 돈으로 때려 박은게 생각나서(한 200 정도 됐었나...),
다시 출장비 통장을 확인해봤다.

한 200 정도가 들어와 있길래 호텔빈가보다 했는데...
생각해보니 호텔비와 별도로 출장비가 들어와야 되는데 안 들어온 듯 했다.
가만히 머리를 좀 굴려보니 호텔비는 신용카드 통장으로 바로 꽂아줬었다.

다시 용돈통장(이게 신용카드사에서 미친 듯이 빼가는 통장)을 확인해보니,
호텔비가 꽂혀있네...

결론적으로 잊고 있던 200 만원이 생겼다.
하지만 현실은 그 200 만원을 감안하여 신나게 스키장 다녀온 뒤 -ㅅ-;;;


3. 보드 장비를 사려고 알아보고 있는데...
귀찮다. -ㅅ-;
돈도 있고 의지도 있고 다 있는데...
완전 귀찮네...


4. 어쨌건 2번과 같은 상황이라...
통장 정리를 좀 해야되는데...
아... 이거 왜 이렇게 귀찮은 건지...
귀찮 귀찮.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하루  (0) 2010.03.04
까칠까칠 아퀴씨  (2) 2010.03.03
귀차니즘  (0) 2010.02.27
고민 거리  (2) 2010.02.26
바쁨  (0) 2010.02.26
불확실성  (0) 2010.02.24
0 0
::: 생각 :::
요 한달간 심경의 큰 변화가 있을 때,
내가 차를 지른다고 하니 다들 그다지 깊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뭐, 근데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난 지른다고 하면 정말 질러 버린다.

그 지르기 전에 고민은 수십 번 하고,
생각은 꽤나 오래하지만,
(카메라는 약 2년 고민했다)

지를 때는 거침이 없다.


후회는 하나?
별로 사고 나서 후회는 안한다.
그럴 것 까지 다 생각해보고 지르니까.
(지름 뿐 아니라 결정들이 대부분 그렇다)

지름은 중고는 안한다.
오로지 새 것. 그것도 좀 좋은 것.

대신 오래쓴다.
예전 포스팅 에서 썼던 안경닦개와 필통, 키보드 아직 쓰고 있다.
감가상각은 나한테 그다지 의미가 없다.
가치가 0이 되든말든
-가 되더라도 난 내 물건은 집착이 심하고 잘 지키기 때문에 별 걱정을 안한다.

게다가 즐긴다.
난 이 안경 닦개를 세상에서 젤루 잘 닦인다고 생각하고,
이 키보드로 슷하 2,000 승을 넘겼다.
지금도 잘 하고 있다.


자, 그러니까...
내 돈 걱정 따위는 집어 치우고...
지를 때는 거침없이 지른 다음 즐기자.
돈이야 또 벌면 되지 뭐.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와 다른 세상  (2) 2009.06.26
오뉴월 감기  (4) 2009.06.20
지를 때는 거침없이  (2) 2009.06.20
차를 샀다  (6) 2009.06.18
Turning Point  (14) 2009.06.17
서른 즈음에  (2) 2009.06.12
2 0
::: 생각 :::
요즘 들어 돈이 들어오는 대신에 쭉쭉 나가기 시작한 아퀴씨.
타이트한 긴축 재정을 위해 슬슬 준비 중이시다.

돈을 벌자고 마음 먹었을 때(마음 먹는다고 정말 돈을 벌기 시작한 내가 좀 웃기긴 하다만),
첫 두달의 월급은 원없이 오링까지 모두 쓰기로 했으므로...
아직 꽤 많은 쓸 돈이 남아있다.

자취를 했을 땐 내가 무슨 물건을 사던 가정 고위층에 적발될 염려가 적었기 때문에 참 마음이 편했는데,
요즘 집도 절도 없는 몸이다 보니 뭔가를 하나 사기가 겁이 난다.

괜히 고위층에 밉보이기라도 하는 날에는 차압이 들어오기 십상이므로,
계획적으로 치밀하게 "쇼핑의 지혜"가 필요할 때가 아닌가 싶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NAL FANTASY 3  (2) 2007.05.01
컴백합니다  (0) 2007.05.01
자산 관리  (0) 2007.04.29
범죄자 아퀴  (4) 2007.04.28
웃기는 발표자료  (2) 2007.04.22
2차 주소로 완벽하게 세팅  (8) 2007.04.16
0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