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해당되는 글 4건

::: 생각 :::
어제 이야기다.

씐나게 일요일 근무를 하고,
호텔에서 편안하게 쉴까하고 있었는데...

인터넷이 안되기 시작.
7 일짜리 내 방으로~를 아무리 클릭해도 넘어가지 않고...
흑흑.

안그래도 즐겨보던 KBS World 님하도 안 나오고 있는데...
블로그 포스팅 거리도 하나 있었는데...

다 집어 치우고, CNN 과 함께 이라크 정세와 국제 정세를 알아봤다.
그것도 약 5회 보니 기사를 따라 말할 수 있는 수준...

슈퍼볼 하는지, 슈퍼볼 이야기가 중간중간 나오고...

아... 정말 최악은 잠을 제대로 못 잤다.
몇 달에 한 번씩은 이러는 것 같은데... 잠을 푹 못자고 선잠을 들었다 깼다 들었다 깼다...
서울에서 전화가 오기도 하고 (어딘지 기필고 알아내서 복수하리라)
어제따라 무슨 그렇게 대출을 많이 받으라고 하시는지 (저 아직 결혼 못해요... 털썩)

게다가 자면서 비몽사몽에 뭔가 약간 중요한 이야기를 구글톡인지 문자인지 카카오톡인지 미니 T월드 인지로 한 것 같은데...
자고 알어나니까 귀신같이 없어졌다. -ㅅ-;
뭘까... 휴우... 그냥 꿈꿨나... 싶기도 하다가...
내가 시계도 확인했는데... 흠...

여튼. 뭔가 참 안풀리던 하루였다.

오늘은 젭알 인터넷 님하만 되기를 빈다.
안되면 3G 물려서 테더링 해버릴 거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mance  (0) 2011.02.10
Hand writing  (2) 2011.02.09
엉망인 하루  (4) 2011.02.08
운전도 중독  (6) 2011.02.06
극복  (0) 2011.02.04
폴란드의 설날  (0) 2011.02.03
4 0

::: 생각 :::
나는 꿈을 자주 꾼다.
거의 매일 거르지 않고 꾼다.

그리고 꿈 중에는 가끔 꿈이란 것을 알고 꾸는 꿈들이 있다.

그 꿈들 중에는...

알고있다 이게 꿈이라는 것을 
그럼에도 너의 모습은 참 오랜만이야 
그렇게도 사랑했었던 너의 얼굴 
맑은 눈빛, 빛나던 입술까지 

살아있다 저기 저 신호등 건너 
두 손 흔들며 엷게 보조개 짓던 미소까지 
조심히 건너, 내게 당부하던 입모양까지 
오늘 우린 이렇게 살아서 숨을 쉰다 

눈을 뜨면 네 모습 사라질까봐 
두 번 다신 널 볼 수 없게 될까봐 
희미하게 내 이름 부르는 너의 목소리 
끝이 날까 무서워서 나 눈을 계속 감아- 

안녕이란 인사조차 못할까봐 
그대로인데 사랑했던 너의 모습 
눈가를 흘러 베갯잇을 적셔만 간다 
하나둘씩 너의 모습이 흩어져만 간다 

눈을 뜨면 봄처럼 곧 사라지겠지 
나 눈을 뜨면 번쩍이는 섬광처럼 
이제는 그대도 조금씩 안녕

그리고 난 이제 안녕을 다 했나보다.
이제는 무덤덤하네...
그런 꿈도 안 꾸고...

당연한가?
이미 한 번 마음을 다른 곳에 줬다가 다시 가져왔으니...
또 줄 곳을 열심히 찾고 있다.
그리고 이제 그런 과정도 조금은 즐겁다.

이 노래는 그래서 좋다.
슬프지만 슬프지 않은...

겨울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니까,
커피를 마시지 않아도 카페를 기웃거리게 되고...
카메라를 들고 거리를 돌아다니고 싶고...

015B 같기도 하고 Toy 같기도 한 에피톤 프로젝트가 엄청 좋아지려고 그런다.
정규 앨범이 나올 거라고 들었는데... 아직 안 나왔나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발을 한 켤레 샀다  (0) 2009.11.30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  (0) 2009.11.29
  (0) 2009.11.29
기대  (2) 2009.11.28
후라이데이 나잇  (0) 2009.11.28
가끔 그런 날  (2) 2009.11.26
0 0
::: 생각 :::
요즘은 전화 오는 곳도 없고,
할 곳도 없어서 전화기를 그냥 방치해 놓고 산다.

게다가 어제처럼 13시간씩 자버리는 날에는 아무 전화도 못 받는다.

어제는 부모님 전화를 몇 통 놓치고,
또, 어떤 선배 전화도 몇 통 놓쳤다.

오늘에서야 확인을 하고 선배한테는 문자를 보내고,
부모님한테는 연락도 못 했다.
불효막심이라기보다는 그저 무슨 내용인지 알아서 일뿐이고,
내일(어느새 오늘이네)연락을 할 예정이다.


이렇게 전화처럼 놓치는 것 말고도 놓는 것들도 있다.
정신도 아득하니 한 번씩 놓고,
몸은 요즘 일요일만 되면 10시간 이상씩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잠에 빠져든다.
자면 아무 생각 안하게 돼서 그런 것 같기도 한데,
그래도 몇 달 날 괴롭히던 불면증보다는 괜찮은 듯하니 나름 견딜만하다.

어떤 사람은 수 많은 것 중에 하나를 잃고,
나는 별로 없는 것 중에 하나를 놓았지만,
이것 역시 내가 알기론 별 신경쓰지 않을 일이니,
마냥 시간 사냥이나 하면 괜찮아질 일이다.

보드 시즌권을 알아보다 포기했고,
(타러 다닐 시간이 부족함...)
올해는 그냥 스키장 전국 투어나 한 번 해볼까 한다.

워크샵이랑 엠티 사진을 정리해서 올려야 되는데,
너무 졸립다.
추워져서 그런가...
졸립고, 잠이 너무 좋다. 기쁜 꿈을 꾸는 것도 아닌데...
아침이 오고 눈을 뜨는 것이 싫다.
밤에 눈을 뜰 때도 있지만...

외롭지만 외롭지 않고,
기쁘지만 기쁘지 않고,
슬프지만 슬프지 않은 그런 기분?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가끔  (0) 2009.09.30
밝은 블로그  (4) 2009.09.29
놓치거나 놓는 것들  (0) 2009.09.29
회사에서 블로깅  (0) 2009.09.28
M.T.를 다녀왔다  (0) 2009.09.27
자신의 자로 남을 함부로 재단하지 말라  (0) 2009.09.26
0 0
::: 생각 :::
오늘 하루는 기분이 정말 좋았다.

자세한 사정은 밝힐 수 없지만,
정말 오래간만에 기분 좋은 하루였다.

꿈 같은 하루...

언젠가 꿈에서 꾸었던 하루이기도 하고,
꿈 같이 그닥 믿기지 않은 하루이기도 하고,
꿈 같이 행복하거나, 꿈 같이 잡히지 않거나.

뭐가 됐든 일 파 묻는데는 실패했다. -ㅅ-;
짜증나니 해결 해 버려야겠다.

간만에 행복하구만~
이렇게 좀 잘 해보자.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nic  (0) 2009.07.27
라면, 계란  (14) 2009.07.24
좋은 하루  (0) 2009.07.22
개와 고양이  (2) 2009.07.20
상처와 회복  (8) 2009.07.14
가만히 생각해 봤는데...  (0) 2009.07.14
0 0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