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베란다에 꽃을 하나 키우고 있다.

이게 누렇고 긴 꽃이 달리는데, 향기가 꽤 진하게 난다.

(이름을 맨날 듣는데 까먹네...)


이게 퇴근을 하고 들어오면 향기가 은은하게 온 집안을 뒤덮는데, 냄새가 참 좋다.


1아니면 0인데 말이지...

아무 것도 모르면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활의 감옥  (0) 2012.04.12
환갑  (0) 2012.04.12
일상  (0) 2012.04.02
내가 라면으로 보여  (0) 2012.04.02
맥북 에어의 트랙패드  (2) 2012.03.15
감성이 이성을 먹어버리는 시간  (0) 2012.03.1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