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 :::/::: 2011. 미국 :::
미국에 머물고 있는 호텔은 지은지 얼마 안 됐다고 한다.
앞 뒤로 다 무슨 공사를 들어가는 모양이다.
방에서 본 전경.

FUJIFILM | FinePix S5Pro | 1/200sec | F/5.0 | 35.0mm | ISO-100

▲ 뚝딱뚝딱

FUJIFILM | FinePix S5Pro | 1/125sec | F/5.0 | 35.0mm | ISO-100

▲ 도로들은 반듯 반듯 하다


오늘은 일요일이라(한국은 월요일이지만), 잠깐 짬을 내서 동네 주위를 돌아봤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00sec | F/5.0 | 48.0mm | ISO-100

▲ 장애인 주차구역. 벌금 쎄지롱


주차장이 겁나 넓어서 그런지,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하는 사람들은 없다.
(있는데 못 찾는 걸지도 모르긴 하지만...)

길로이 아울렛이라는 큰 아울렛이 있다고 그래서 열심히 찾아갔다.
이놈의  네비는 도대체 길을 어떻게 안내하는 건지, 정말 쉽게 갈 길을 삐이이잉 둘러서 갔다. 흑흑.

FUJIFILM | FinePix S5Pro | 1/285sec | F/7.1 | 70.0mm | ISO-100

▲ 오빠 달려~


미국 고속도로는 오토바이 통행이 허용되는 모양.
떼로 달리는 아저씨, 아줌마들을 만날 수 있다.
차선 하나만 붙잡고 얌전히 달린다.

가끔 양아 같은 애들이 오긴 하는데,
한국의 배달의 기수들을 만나면 버로우 탈 수준이라... 별로 신경 안써도 된다.

그런데, 여기 운전자들도 그렇게 공격적이 아니라 편안한 도로가 유지 되는데...
한국에서 이런 상황이면, 틀림없이 사고 날 거라고 본다. -ㅅ-;
신경은 계속 쓰이는 수준이라...

FUJIFILM | FinePix S5Pro | 1/90sec | F/11.0 | 35.0mm | ISO-100

▲ 세계를 정복할 스타벅스


벌써 정복했나... --a))
여튼 스타벅스. 햇빛에 있으면 너무 덥고, 그늘에 있으면 시원하다.
얘네들이 왜 선글라스를 다 끼고 다니는지 요즘 실감한다.
똑같은 햇빛인데 한국보다 더 눈이 따갑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80sec | F/11.0 | 18.0mm | ISO-100

▲ DK가 그렇게 자랑하던 IN-N-OUT


사진은 평화로워 보이는데,
거의 전쟁터다. 점심시간을 훌쩍 넘긴 시간이었는데도 주차하려는 차들과, Drive-thru 하려는 차들이 겁나 많다.
신기하게도 엉키거나 빵빵 거리거나 하진 않는다.
여유가 넘친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00sec | F/8.0 | 18.0mm | ISO-800

▲ 매장 모습


메뉴도 간단하고, 주문 받는 곳도 간단하다.
DK가 추천한 Double-double (이게 고기 패티 2개, 치즈 2개 였나 뭐 그렇다) 세트를 먹었다.
고기고 감자고 얼린 걸 쓰지 않는다는데, 꽤 맛있다.

너무 짜지도 않고, 너무 양이 많지도 않고, 적당 적당 적당한 듯.
그렇지만 감자는 참 많다. 미친 듯이 많이 먹는 것 같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42sec | F/4.0 | 24.0mm | ISO-100

▲ 더블~ 더블~


산을 이룬 감자들이다.

아... 참...
먹을 것 이야기만 했는데, 주 목적은 아울렛이었다.
FUJIFILM | FinePix S5Pro | 1/125sec | F/11.0 | 25.0mm | ISO-100

▲ 폴로가 제일 찍기 좋은데 있다


그렇지만, 옷은 별로 안 샀다.
코치 가방을 열심히들 알아보던데... 흑흑.
줄 사람이 엄써.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