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 :::
"자연스럽게 잊혀진다는 것은, 억지로 잊으려 애써서 잊는 것보다 슬픈 일이다..."

가끔 날 괴롭히던 기억도 사라지고...
이젠 생각도 잘 안나고...
그러다 갑자기 생각날 때도 있고...

그래서 슬플 때가 있다...

이젠 잘 기억나지 않는 것도 슬프고...
그러다 생각나는 것도 슬프고...
이런 슬픈게 금방 왔다 사라지는 것도 슬프고...

그리고 이제 다시 시작할 준비가 되었다는 것도 슬프다.

다른 것 때문에 슬픈 것이 아니라,
슬프지 않은 것이 슬픈 상황.

유후~ 아퀴씨 이제 정상이 됐네?


새벽 무렵 이웃집들 모두 
하나하나씩 불을 끄면 
소리 없이 살금살금 걷는 
고양이처럼 밖을 나서 

어디든지 페달을 밟으며 
달릴 수 있는 자전거와 
귓가에는 우리 함께 듣던 
그 노래 다시 흘러나와 

반짝반짝 빛나는 작은 별들 
그 보다는 가까운 가로등 불 
어딘가에 여기 어디쯤인가 
함께했던 그대와의 발걸음 

반짝반짝 빛나던 우리 모습 
나즈막히 속삭이던 목소리 
스쳐가는 모든 풍경 속에서 
마주하는 그대와의 기억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복  (0) 2011.02.04
폴란드의 설날  (0) 2011.02.03
반짝반짝 빛나는  (6) 2011.01.30
보너스 나온 날 퇵은~  (0) 2011.01.28
호텔 변경  (0) 2011.01.26
공군 정신병원  (0) 2011.01.21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