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에 해당되는 글 5건

::: 생각 :::
오래전부터 한 번 포스팅해야지라고 마음만 먹다가
어찌저찌 마음이 먹어져야지 한 번 써본다.

유머란 것이...
엄청 상대적인 것이라서,

같은 유머라도 상대방에 따라 반응이 천차만별이고,
수위를 조절하는 것도 완전 다르다.

게다가 이 사람이 웃긴 사람이라는 인식이 있는 것과,
없는 것에도 똑같은 개그가 빵빵 터지기도 하고,
완전 저거 뭐야~ 수준이 되기도 한다.
(이건 개그맨들도 마찬가지라더군. 어느 정도 명성을 얻으면 조금만 웃겨도 관객들이 빵빵 터지는 경향이 강하다고...)

내가 어딜 가서 웃기지 않다거나,
위트가 부족하다는 평은 잘 듣지 않는데...

친분이 있는 사람이 전혀 없고, 낯선 사람들이랑만 있을 때는 굉장히 힘들다.

일단 내가 수줍음이 많고...
상대방이 어느 정도까지의 농담을 받아들일지 알기 힘들고...
그 사람이 어떤 성향의 성격이고(예를 들어 쏘는데 인색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아무리 쏘라고 해봤자 별로 웃기는 상황이 나오지 않는다),
어떤 것에 관심이 있으며(자동차에 관심이 있다면 관련된... 인형에 관심이 있다면 또 그쪽으로...),
공통된 경험이 있는지,
나에 대해서나 아니면 다른 것이라도 알고 있는 것이 어느정도인지 몰라서 농담 한마디 하기가 굉장히 힘이 든다.

게다가 나는 대화를 이어나가다 말꼬리를 잡으며 농담을 하거나,
발전시켜서 전혀 다른 주제로 점프를 시켜버리는 걸 즐기는데...
(그래서 12지상을 보고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거나, 나열된 그림 4장으로 이야기 만들어내는 것은 굉장히 좋아하고 즐겨한다)
낯선 사람들과는 대화 자체를 이어나가는 것이 힘이 드니 뭔가 풀어나가기가 굉장히 벅찰 때가 좀 있다.

내가 무슨 프로페셔널한 개그맨도 아니고...
낯선 사람들에게까지 웃겨야하나 하는 고민이 항상 있었는데...

유머 없는 사람이라는 평가를 들은 요즈음엔(흑흑),
진짜 마음먹고 개그나 독하게 한 번 짜볼까 진지하게 고민 중이다.

그래도 안 웃길텐데 -ㅅ-;;;
이거 정말 상대적인 거에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살면서 가장 좋아했던 광고  (0) 2010.03.30
당분간  (2) 2010.03.28
유머  (4) 2010.03.25
마음 먹은 대로 일이 되지 않을 때  (2) 2010.03.24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  (2) 2010.03.23
더러운 스퐁이  (0) 2010.03.21
4 0
::: 생각 :::
꽤 많은 일을 치뤄내고,
꽤 많은 곳을 돌아다니고,
꽤 많은 양의 대화를 나누고,
꽤 많은 생각을 하게 된 하루였다.

내가 아직 어린 건지,
남이 아직 어린 건지...

일단 매일매일 사람을 꿰뚫어 볼 수 있는 눈을 가지기 위해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

0.5 % 씩 다른 그 사람들을
나는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 걸까...

똑똑해지고, 그 쪽들은 바라보지 말고,
내가 원래 좋아하는 쪽으로 성큼성큼 걸어가야겠다고 마음 먹었다.

꽤 오랫동안 내가 그리던 모습이 
단지 그림자라고 생각했던 적이 있는데...
아닌 것 같다.
그냥 내가 좋아하는 방향인 듯.

아퀴씨 요즘 개그필(이건 내 자신감과 비례하는 거라...)이 충만하니 
뭘 해도 될 듯.
핫핫핫.

기고만장 아퀴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원  (2) 2010.02.01
아 피곤해  (0) 2010.01.31
심도 깊은 하루  (0) 2010.01.30
에라, 되는 일도 없고  (0) 2010.01.29
교육갔다 왔음  (0) 2010.01.26
투병 중  (0) 2010.01.24
0 0
::: 생각 :::
겨울의 시작 무렵, 스승이 산속으로 수행을 떠났다.

겨울이 끝났을 때, 스승은 산에서 내려왔다.
제자가 물었다.

"스승님, 산 속에서 무엇을 보셨습니까?"

스승은 잠깐 생각 끝에 고개를 끄덕이며 답했다.

"호보연자 하고, 심조불산 하라."

제자는 스승의 말이 무엇인지 몰라 궁금해 했지만,
스승은 씽긋 웃을 뿐 의미를 가르쳐주지 않았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휴가 끝~  (2) 2009.08.10
휴가  (0) 2009.08.03
분위기 전환용  (2) 2009.08.02
날씨는 덥고  (0) 2009.08.01
그 때도  (2) 2009.07.30
Sonic  (0) 2009.07.27
2 0
::: 생각 :::


아놔 웃겨... 추임새~ --;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를 등록합니다  (14) 2007.10.22
지름신  (4) 2007.10.15
뚱벌  (0) 2007.10.06
늦었지만  (6) 2007.09.27
즐거운 추석  (6) 2007.09.24
자전거를 배웁시다  (6) 2007.09.06
0 0
::: 생각 :::
있긴 있나? -ㅅ-a))
있어도 숙제하기 싫어~ 뭐 이 정도지...

"자, 내가 언젠가 스택을 보다가 알게 된 건데... 이 놈이 말이지..."

이런 식의 글은 없다(있나? -ㅅ-;).

간단하다. 이 블로그는 공부하는 곳이라기 보다는 내 심심풀이 잡글들을 올리는 공간이라는 게 첫번째 이유.

두번째는 여기마저 전공따위를 올리면 너무 팍팍해 진다는 이유.

마지막으로 글의 질이 높아지지 않는다. 적당히 거짓말도 하고, 뻥도 치고, 우기기도 하는 게 내 취미이자 유일한 특기인데... 저런 걸 할 수가 없다.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내가 잘 모르니... 훗훗훗... -ㅅ-


게다가... 재미 없는 글이 되기 십상이다. 아무리 떠들어봐야

"세상에는 10가지 사람이 있어. 2진수를 이해하는 사람, 이해 못하는 사람"

정도의 개그면 많이 대중적인 수준이니...
더 공격적이고 대중적인 재미를 찾아(비 전공자들이 이해할만한?) 서 있으면 가끔 올리겠다.
신고

'::: 생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식구 영입  (2) 2007.01.01
귀환  (2) 2006.12.31
내 블로그에 전공관련 글이 잘 없는 까닭  (12) 2006.12.23
화개반 주미취(花開半 酒微取)  (4) 2006.12.20
컴파일러  (4) 2006.12.20
때와 장소 - 당신은?  (10) 2006.12.18
1
블로그 이미지

Comedy … --- … Tragedy.

아퀴